드림스타트 ‘연령 분절’, 취약아동 복지 ‘연속성’ 보장 못 한다
드림스타트 ‘연령 분절’, 취약아동 복지 ‘연속성’ 보장 못 한다
청소년 대상 복지안전망 있다지만 성격 다르고 연결고리 약해
드림스타트 시행 십여년…현실에 맞게 재구조화해야할 시점
  • 안형기 기자 ahk@okinews.com
  • 승인 2021.09.03 13:13
  • 호수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집자주_취약계층 아동에게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드림스타트 사업은 만 12세 이하 아동 및 가족을 지원대상으로 합니다. 이는 취약계층 아동이 중학교에 진학하면 다시 복지사각지대에 놓일 위험이 있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옥천신문은 두 차례에 걸쳐 드림스타트 제도의 한계와 대안에 대해 보도하고자 합니다. 이번 호에서는 제도가 가진 한계에 대한 보완방안을 살펴봤습니다. 현재 드림스타트를 통해 공공사례관리를 받는 군내 취약계층 아동은 149명이다. 평균적으로 보면 이들 중 약 15~20명의 아동들은 내년이면 더 이상 드림스타트...

 

풀뿌리 독립언론 옥천신문 거름 주기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옥천신문은 1989년 9월30일 주민들의 힘을 모아 군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주민 및 독자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양질의 거름이 되어왔습니다. 매주 건강한 신문을 받아보며 한달에 밥한끼, 차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옥천신문에 연대구독해주신다면 고마운 마음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옥천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옥천신문을 구독해주신다면 정말 지역의 건강한 풀뿌리 독립언론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