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서 고위험군 학생 2배↑’ 코로나19로 일상 무너진 학생들
‘정서 고위험군 학생 2배↑’ 코로나19로 일상 무너진 학생들
2020년 1학기 코로나19 유행 후 등교일수 반토막, 학생 일상에 악영향
도교육청 ‘교육회복 방안’ 발표, 교육감, “교육결손 해소 위해 나서겠다”
  • 이현경, 양수철 기자 webmaster@okinews.com
  • 승인 2021.09.10 11:08
  • 호수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크, 비닐장갑 끼고 체육활동 해요. 지난해 초등학교 입학한 1학년 학생들이 힘들었을 것 같아요. 학교가 어떤 곳인지도 모른 채 온라인수업만 했잖아요” 곽다은(옥천여중1)“지난해 고등학교 1학년이 됐는데 6월이 돼서야 처음 학교에 갔어요. 친구들, 담임선생님 얼굴도 그때 처음 봤어요. 중학교 4학년이 된 기분이었어요” 김언빈 학생(충북산과고2)학생들은 코로나19 유행이 시작된 2020년 1학기를 ‘날렸다’고 여겼다. 감염병 사태를 처음 겪었던 교육 당국과 학교에 혼란이 이어지면서 학생들은 지난해 5월 말이 돼서야 학교에 나갈 수...

 

풀뿌리 독립언론 옥천신문 거름 주기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옥천신문은 1989년 9월30일 주민들의 힘을 모아 군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주민 및 독자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양질의 거름이 되어왔습니다. 매주 건강한 신문을 받아보며 한달에 밥한끼, 차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옥천신문에 연대구독해주신다면 고마운 마음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옥천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옥천신문을 구독해주신다면 정말 지역의 건강한 풀뿌리 독립언론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